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새로넷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경북도지사 "대구경북 미래, 통합신공항 이전에 달려"

김도윤 기자2020.06.29
[앵커멘트]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민선7기 2주년을 맞은 기자회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정책 과제를 제시했습니다.

이와 함께 통합신공항 이전과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한 견해도 밝혔습니다.
김도윤 기자의 보돕니다.



=========================================
민선 7기 반환점에 선 이철우 도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경북형 뉴딜 전략을 내놨습니다.

경제와 관광, 농업 등
미래 도약을 위한 7대 과제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행정 혁신 과제를 함께 제시했습니다.

이 가운데 최우선 과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이었습니다.

이철우 도지사는 통합신공항 이전이
대구경북의 운명과 사활이 달린
중대한 일이라고 강조하면서,

군위·의성군민들의 대승적 결단을
다시 한 번 호소했습니다.

또, 일각에서 제기되는 제3 후보지에 대해선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철우 / 경북도지사]
"대구에서 지금 가까이 가야한다고 자꾸 이야기를 하면서
제3의 땅이 없느냐 이렇게 자꾸 얘기하는데,
지금 그렇게 넘어가기에는 시간이 너무 많이 지나서 어렵습니다.
그렇게 되면 무산되는 겁니다."

이철우 도지사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한
구상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대구와 경북이 합쳐 인구 510만의
특별자치도를 만들겠다는 건데,

내년 상반기 국회 특별법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민간 주도의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시도민 공감대를 확산시켜 나가겠단 계획입니다.

이철우 도지사는 행정통합의 핵심은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자리를
한 사람이 맡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철우 / 경북도지사]
"처음부터 많이 바꾸려고 하면 안되고
대구경북을 통틀어서 지휘자를 한 사람으로 하는게
굉장히 중요합니다.
도지사와 시장을 한 사람으로 만들어서
지휘를 한 사람이 하는 게
그게 통합의 가장 핵심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하고..."

최근 대구시가 여권 인사인 홍의락 전 국회의원을
경제부시장으로 영입한 것에 대한 질문에는,

경북도에서도 여권 인사의 영입을
몇 차례 추진했다면서
대구시의 성과를 지켜보고
다시 검토해보겠단 입장을 밝혔습니다.

HCN 뉴스 김도윤입니다.

(영상취재 : 박강래 기자)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