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새로넷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대규모 국책사업, '한국판 뉴딜'로 묶인다…구미 계획은

신성철 기자2020.06.11
[앵커멘트]
정부가 '한국판 뉴딜'을
주요 정책 기조로 잡으면서
지자체의 국책사업 유치에도
큰 변화가 일어나게 됐습니다.

이제부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사회의 디지털화, 비대면화에 걸맞는
공공사업을 마련해야
대규모 정부 예산을 따낼 수 있을 전망입니다.

구미시는 인근 지자체 보다
먼저 대응에 나섰습니다.

신성철 기잡니다.

=========================================
정부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는
지난달 TF를 꾸려 '한국판 뉴딜'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습니다.

디지털화, 비대면화 등
코로나19가 불러온
경제·사회 구조 변화에 걸맞는 공공사업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겠단 겁니다.

일자리 55만개 창출을 목표로
5년 동안 들어갈 예산만
76조원에 달할 걸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이미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5조 1천억 원을 편성해
즉시 추진 가능한 사업부터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지방자치단체 입장에선
'한국판 뉴딜' 기조에 부합하는지가
정부 예산 확보의 관건이 된 상황입니다.

구미시는 인근 지자체보다
먼저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시는 지난 10일 '한국판 뉴딜 및
포스트 코로나' 전략 보고회를 열고
정부 뉴딜 계획에 맞출
사업들을 공유했습니다.

INT, 김세환 / 구미부시장
과거의 뉴딜 사업은 토목 위주였으나,
이번 한국판 뉴딜 사업은 미래 지향적인
일자리 창출을 하기 위해서
디지털 기반과 그린 정책 발굴을 통해
일자리를 마련하는 것입니다.

보고회에선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포스트 코로나
세 개 분야에서 35개 사업이 발굴됐습니다.

구미국가산업단지에 5G와 인공지능 등
4차 산업 인프라를 세우고
전통시장과 농가의 스마트화,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늘리겠단 내용이
주를 이뤘습니다.

구미시는 조만간 정부 세부계획이 나오는대로
사업들을 수정·보완해나갈 예정입니다.

HCN NEWS 신성철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