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새로넷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상주상무 시민구단 전환 포기..."유소년 선수 대책 마련"

김도윤 기자2020.06.22
[앵커멘트]
상주시가 10년 만에 떠나는
상무 프로축구단의
시민구단 전환을 포기했는데요.

이번 결정으로 인해 가장 큰 영향을 받는
유소년 선수들을 위해선
대책 마련을 약속했습니다.

김도윤 기자의 보돕니다.

=========================================
[현장음 // 강영석 / 상주시장]
"6월 30일까지가 기한인 독자적인 시민구단 전환 신청은
아무런 사전 준비가 없는 상황에서
취임한지 2개월 반 밖에 안 되는 시장이
기한 내에 결정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불가피하게 이번에 전환 신청을 하지 않게 됐습니다.

상주시가 10년 만에 떠나는
국군체육부대 상무 프로축구단의
시민구단 전환을 포기했습니다.

가장 큰 걸림돌은 역시 예산이었습니다.

시민구단을 운영할 경우
해마다 최소한 60억 원 이상의 운영비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됐는데,

이 비용을 인구 10만 도시에서
전액 시 예산으로 충당하기엔
버겁다는 결론을 내린겁니다.

대신 이 예산을 생활체육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쓰겠단
계획을 내놨습니다.

[현장음 // 강영석 / 상주시장]
"축구단 운영에 지원하는 경비 이상을
지역의 축구문화 발전과 생활체육시설 확충,
그리고 스포츠 마케팅을 통한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기 활성화에 투자할 것입니다."

시민구단 전환 포기로
가장 큰 영향을 받게 된 집단은
바로 상무 소속 유소년팀 선수들.

상주시는 유소년 선수들이
상무의 새로운 연고지 구단에
소속돼야 한다며,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국군체육부대, 경북도교육청에
유소년 선수 보호 대책을
함께 마련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현장음 // 강영석 / 상주시장]
"상주상무 프로축구단에 의지해서
축구선수로서의 꿈을 키우는 꿈나무와 부모님들께는
연고지를 옮기게 된 것을 3자 모두는 사과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10년만에 프로축구단과의 이별을
공식화 한 상주시.

상주를 떠나는
상무 프로축구단의 새 보금자리로는
현재 김천시가 가장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HCN뉴스 김도윤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