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새로넷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구미 제102회 전국체전 '무관중'…거리두기 완화 '유관중' 전환 고려

전보근 기자2021.09.14
[앵커멘트]
■현대HCN 새로넷방송

구미 전국체전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체전추진단은 모든 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밝히는 한편,

체전이 열리기 전까지 거리두기 단계가 낮아지면
'유관중 체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열어뒀습니다.

전보근 기자입니다.

=========================================
구미 전국체전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0일 동안 네 자릿수를 이어가며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8일부터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체전은 '무관중'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장세용 / 구미시장]
"무관중으로 치러지기 때문에 더욱더 우리 구미가 가지고 있는
과학적인 역량, 나아가서 문화적인 역량, 안전하게 치러낼 수 있는
역량들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개폐회식에 참여하는 초청자와 선수단의 접촉도 최소화합니다.

초청자는 중앙현관과 외문 2개,
내문 2개 등 5개 통로를 오갑니다.

선수단은 별도로 마련된 출입구를 이용합니다.

대회가 열리는 동안에도 방역 조치가 강화됩니다.

참가자 모두 대회 시작 48시간 전
PCR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아야 경기장으로 이동할 수 있고
사흘마다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무관중 체전'을 준비 중인 구미시는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일반시민도 함께 할 수 있는
'유관중 체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열어뒀습니다.

[박경하 / 구미시 전국체전추진단장]
"전 종목 무관중 경기에 관중은 관계자, 선수, 지도자, 학부모에
대해서 30% 미만 입장이 가능한 것으로 돼 있지만 도에서는
거리두기 단계가 낮아지면 일반시민들도 입장 시킬 계획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1년 연기됐던 구미 전국체전.

추석 이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관중 입장 여부가 최종 확정됩니다.

HCN NEWS 전보근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