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CN 새로넷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건강과학

지역방송국의 건강과학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영하권 날씨 한랭질환자 '급증'

이정목 기자2022.12.02
알뜰의끝판왕 TV만보셔도 인터넷과 함께 쓰셔도 0원
[앵커멘트]
[앵커]
기온이 급감하면서
전국적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저체온증과 동상 등
한랭질환의 걱정도 커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겨울부터 지금까지 집계된
국내 한랭질환자만 해도 300명에 이르는데,
이중 9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실내 적정온도 유지와
외출 시 체감온도 확인이 중요합니다.

이정목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영하권으로 곤두박질 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방한용품으로 중무장을 해야
외출이 가능할 정도로 추워진 날씨에
외출도 꺼려집니다.

[이종호/구미시 임수동 : (실제 기온과)한 3~4도 차이나요. 체감온도가..]

[김영광/구미시 송정동 : (날씨가 추운건)젊은 사람들은 괜찮겠지만 나이 많은 사람들이야 신경이나 정신적으로 많이 어렵잖아요. 갑자기 돌연사 할 수도 있고..]

이처럼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한랭질환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이 집계한
올해 한랭질환자는 모두 300명으로
이 중 9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특히 경북의 경우
지난해와 올초 기준으로 42명이 발생해
전국 14%로 가장 많은 환자가 나와 주의가 요구됩니다.

전문가들은
외출전 체감온도 확인과
적절한 보온이 중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정지윤/순천향대학교 구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 외출 전에는 항상 날씨를 확인하시고 옷을 따뜻하게 입는 것이 제일 중요하겠습니다. 그리고 모자라던가 장갑, 양말과 같이 몸의 말단 부분들을 따뜻하게 유지해 줄 수 있는 이런 것을 잘 챙기는 것이..]

또 추운 날씨에 노출돼
피부에 두드러기가 나거나
피로감, 오한 등의
증세가 나타날 시에는
즉시 따뜻한 장소로 이동하거나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내복을 입는 것만으로도
2.4℃의 보온효과가 발생하기 때문에
착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습니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내년 2월까지
지역 응급의료기관을 비롯한 지자체 등과 협력해
한랭질환자를 파악하는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HCN뉴스 이정목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